사업가의 시각에서-혼인기피

정윤걸 0 231 09.22 10:31

농포공파, 22세손 정윤걸 입니다. 저는 조그만 엔지니어링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회적인 현상에 대해 제 의견을 적어봅니다.

 

222분기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75라고 합니다. 정말 신기합니다. 제 주변엔 모두 둘은 키우는 것 같은데, 간혹 하나를 키우는 경우는 있지만 통계가 정확하다고 보면 노총각 노처녀들이 그렇게 많은가 봅니다. 앞으로 후손이 계속 없어진다는 건 종친들의 입장에선 재앙임이 틀림없습니다.

 

대체 이유가 뭘까요? 전쟁 통에도 늘든 인구였는데 갑자기 진화를 한 것일까요? 아니면 과거 대비 삶의 질이 나빠진 걸까요? 그럴 리가 없죠.

 

우리가 속한 포유류를 보면 라이언 킹이라는 만화가 생각납니다. 성인 사자 한마리가 모든 암껏을 관장하는 사회죠. 어린 사자가 고난을 겪으며 성장하며 자기 자리를 찾아가는 걸 보여주는 영화인데 본질을 알면 우껴요. 사자의 세계이니 그렇거니 하죠, 원숭이 사회는 어떨까요, 대장 원숭이 하나가 조직을 책임지는 구조로 엇 비슷합니다. 서구에서 계몽주의 운동 이후 일부일처 제라는 제도가 생겼는데, 포유류 사회에서 적용하기 힘든 건 아닐까요?

 

150 전만해도 왕이라는 사람이 있었고, 삼정승을 포함, 권력자들이 많이들 있었죠, 왕의 궁녀가 몇인지는 저는 모르지만, 사회적으로 82의 법칙을 보면 대략 20%의 힘이 있는 남자들이 모든 여자들을 데려 간 듯 합니다. 남아도는 숫 컷들은 보통은 사회의 불안 요소로 남아 문제를 일으키기에 이를 없애기 위해 일반적으로 젤 쉬운 방안은 전쟁이었고, 두 번째 방안은 수도승으로 만들어 평생을 여자를 모르게 하고 가두는 거예요.

임진왜란 당시에 조선을 침입한 일인들 중 여자는 없어요, 몽골의 징기스칸 군도 모두가 남자였죠. 태반은 장가도 안간 총각 들인거죠, 태국, 버마 같은 동남아 국가에선 전쟁할 꺼리가 없으니 집안의 장남을 모두 데려다 수도 승으로 만들어 버리죠죠. 여자들은 놔두고요.

 

625전쟁이 발생하고 모든 게 폐허였던 시절, 기독교가 새로이 들어오고 민주주의란 이념 아래 모든게 새로 만들어지든 때에는 누구나 기회가 균등하였던 건 아닐까요? 모두가 새로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애들도 많이 태어 났어요, 지금은 어떤까요?

사회가 고착화되고 부의 세습이 일반화하면서 성공의 사다리가 없어졌다고 느끼는 것일까요

테슬라의 어른 머스크는 애가 일곱이고, 미국 직전 대통령 트럼프는 결혼만 네번 했다고 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권력과 부를 쥔 자들이 애들을 많이 만들어야 하는데, 우리 나라엔 대통령 조차도 애가 없어요.

다 키운 딸을 가난하고 무능한 사위에게 시집보내고 싶은 부모는 앞으로도 없을 것 같습니다. 

이슬람이나 힌두같은 종교적 철학이 아니라면 무능한 남자는 늘 존재할 것이고 일부일처제 틀 속에서 많은 여자들은 늘 남게 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 제 565주기 장릉 (단종대왕) 제향 -2022.11.19- 정명섭 11.23 67
455 종원 주소(신규) 등록 요청 정태종 11.18 94
454 사업가의 시각에서-공수래공수거 정윤걸 10.10 203
453 사업가의 시각에서-사농공상 정윤걸 09.28 189
열람중 사업가의 시각에서-혼인기피 정윤걸 09.22 232
451 사업가의 시각에서(1) 정윤걸 09.19 270
450 하동횡천 전대제 집의공 산소길 완공 정 대근 07.23 370
449 제501주기 사릉(단종대왕비 정순왕후 송씨) 제향 -2022.07.17- 정명섭 07.18 372
448 사과의 말씀 정군섭 04.22 658
447 경로우대금 신청방법 알려주십시요 댓글+1 정 대근 04.17 632
446 대령사 행례를 마치고(드론촬영) 정 대근 04.16 481
445 대한호국불교소림선종대명사 정 대근 04.16 457
444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정황근 ㅉ ㅉ ㅉ 댓글+1 정덕근 04.14 688
443 해정 홈페이지에 협조와 당부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관리자 04.11 553
442 부동산 매입 관련 현 집행부 앞 위임 결의는 특별결의 사항임 정기행 04.10 473
441 제 55기 감사보고서 내용의 문제점 정기행 04.07 536
440 2022년도 대의원 총회에 대한 회고 댓글+1 관리자 03.31 558
439 대의원 총회 진행 및 운영에 대한 아쉬움 정기행 03.28 468
438 제 17조 부회장 감사선출 정기행 03.27 398
437 제 16조 당선무효 2항 무효주장 요건강화, 3항 무효시 무효 이의 제기 조항 삭제 정기행 03.27 380
436 제 12조 회장 선출방법; 동일 득표자 다수의 경우 정기행 03.27 396
435 제 28조 회장의 직무 3항 잔여임기 관련 정기행 03.27 378
434 제 13조 의결정족수: 가부동수 제 15조 3항 긴급시 의결방식 정기행 03.27 467
433 종헌 개정에 대하여 : 제2장 회의 6조 종직자의 자격: 범죄경력조회 요 정기행 03.26 385
432 대의원 총회 위임장 위임내용 문제소지:사무국장 외 정기행 03.26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