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가의 시각에서(1)

정윤걸 0 269 09.19 12:25

농포공파, 22세손 정윤걸 입니다. 혼란한 시대에 제 사견이지만 글을 올려 봅니다.

 

우리의 근, 현대 사에서 혈연, 지연, 학연 등은 병패가 많아 악습으로 취부되어왔습니다, 그도 그그럴 것이 대한제국 말기 매관매직으로 말아먹은 여흥민씨 일가나, 남인과 북인, 소론과 노론으로 나뉘어 국가를 위기로 몰고 간, 붕당정치도 맥을 같이 합니다. 실상이 이렇다 보니 극복해야되어야할 악습으로 생각되어 왔고 또한 이를 단계별 극복하여 오늘 날 이런 한 병패가 통하지 않는 균등한 기회의 사회, 즉 선진국이 된 것이다.

 

지금은 모두가 인정하는 자본주의적 글로벌 시대입니다. 거리의 간판도 한자 대신 영어로 바뀌었고, 이름 조차 한문이 아닌 우리 글이나 영어를 차용한 이름을 사용합니다. 어쩌면 미래앤 국내에 사는 종친보다 해외에 사는 분이 많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시대에 경제를 정복하고 있는 유대인들이 유독히 눈에 들어옵니다.

 

유대인 들을 한 번 보죠, 랍비를 축으로 토라와 탈무드 오래된 경전을 활용해서 철저한 혈연 사회를 구축했흡니다. 혼인도 자기들 끼리만 합니다, 진출 지역의 비주류로 이방인이였기 때문에 생존을 해야한다는 환경적 요인도 있었겠지만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글로발 사회에선 혈연으로 뭉쳐야 한다는 거죠.

 

척화비를 세운 흥선대원군이 개방이 늦어, 국난을 겪었다면 자본주의 시대에 유대인과 같은 결속을 보이지 못하는 것은 글로벌 시대에 또 한번의 도전과 극복해야할 과제인 것입니다.

 

유교를 대체할 사상의 부재로 결혼과 자녀룰 낳지않아 대가 끊긴 집안이 한둘이 아닌걸로 압니다, 장가도 가기도 힘든 시대이지만 아이를 6~7명을 낳는 유대 사회를 주목해야합니다.

 

혈연을 구습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글로발 시대엔 생존을 위한 방안으로 발전시켜야 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 제 565주기 장릉 (단종대왕) 제향 -2022.11.19- 정명섭 11.23 67
455 종원 주소(신규) 등록 요청 정태종 11.18 94
454 사업가의 시각에서-공수래공수거 정윤걸 10.10 203
453 사업가의 시각에서-사농공상 정윤걸 09.28 189
452 사업가의 시각에서-혼인기피 정윤걸 09.22 231
열람중 사업가의 시각에서(1) 정윤걸 09.19 270
450 하동횡천 전대제 집의공 산소길 완공 정 대근 07.23 370
449 제501주기 사릉(단종대왕비 정순왕후 송씨) 제향 -2022.07.17- 정명섭 07.18 372
448 사과의 말씀 정군섭 04.22 658
447 경로우대금 신청방법 알려주십시요 댓글+1 정 대근 04.17 632
446 대령사 행례를 마치고(드론촬영) 정 대근 04.16 481
445 대한호국불교소림선종대명사 정 대근 04.16 457
444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정황근 ㅉ ㅉ ㅉ 댓글+1 정덕근 04.14 688
443 해정 홈페이지에 협조와 당부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관리자 04.11 553
442 부동산 매입 관련 현 집행부 앞 위임 결의는 특별결의 사항임 정기행 04.10 473
441 제 55기 감사보고서 내용의 문제점 정기행 04.07 536
440 2022년도 대의원 총회에 대한 회고 댓글+1 관리자 03.31 558
439 대의원 총회 진행 및 운영에 대한 아쉬움 정기행 03.28 468
438 제 17조 부회장 감사선출 정기행 03.27 398
437 제 16조 당선무효 2항 무효주장 요건강화, 3항 무효시 무효 이의 제기 조항 삭제 정기행 03.27 380
436 제 12조 회장 선출방법; 동일 득표자 다수의 경우 정기행 03.27 396
435 제 28조 회장의 직무 3항 잔여임기 관련 정기행 03.27 378
434 제 13조 의결정족수: 가부동수 제 15조 3항 긴급시 의결방식 정기행 03.27 467
433 종헌 개정에 대하여 : 제2장 회의 6조 종직자의 자격: 범죄경력조회 요 정기행 03.26 385
432 대의원 총회 위임장 위임내용 문제소지:사무국장 외 정기행 03.26 465